8. 리터럴에 대한 표현 방법 개선

숫자가 클때 가독성이 떨어질때가 많은에 아래처럼 숫자사이에 _ 를 붙여 사용이 가능하다.

int num1 = 10000000;

int num2 = 10_000_000; // 천단위로 끊어서 볼수 있어 가독성이 좋아진다.

모든 숫자 데이터에 적용이 가능하기때문에 16진수 2진수 표현에도 사용이 가능하다.

 

9. 패턴 매칭

1) 연산자의 패턴매칭

 예전에는 is, as 를 구분하여 사용했지만

object obj = new List<string>();
List<string> list = obj as List<string>;
list?.ForEach((e) => Console.WriteLine(e));

7.0 부터는 is 가 as 역할을 수행할수 있아 아래처럼 사용이 가능하다.

object obj = new List<string>();
if (obj is List<string> list)
{
    list.ForEach((e) => Console.WriteLine(e));
}

var 패턴의 경우 사용예시이다 var 패턴은 반드시 변수명이 필요하다. 무조건 is 결과가 true 이므로 의미가 없다.

if (item is var elem) // 타입 패턴과는 달리 변수명을 생략할 수 없다. 무조건 true
{
    Console.WriteLine(elem);
}

 

2) switch/case 문의 패턴 매칭

아래처럼 상수 패턴을 사용할수 있고 타입도 사용하면서 바로 변수에 대입하여 사용할수도 있다.

var objTestList = new List<object>();

foreach (object obj in objTestList)
{
    switch (item)
    {
        case 100: // 상수 패턴
            break;
        case null: // 상수 패턴
            break;
        case DateTime dt: // 타입 패턴 (값 형식) – 필요 없다면 dt 변수 생략 가능
            break;
        case ArrayList arr: // 타입 패턴 (참조 형식) – 필요 없다면 arr 변수 생략 가능
            break;
        case var element: // Var 패턴 (이렇게 사용하면 default와 동일)
            break;
    }
}

또한 switch 에서 when 예약어 기능을 사용할수 있어 아래처럼 사용이 가능하다.

int checkNum = 301;
switch (checkNum)
{
    case int num when checkNum > 300: // int 타입이고 그 값이 300보다 큰 경우
        break;
    default:
        break;
}

위와같이 쓰면 case 의 순서가 중요해진다.

 상위의 case 조건에서 이미 만족한다면 그 절의 코드가 실행되고 그 하위의 case 조건 에 대한 평가는 무시된다.

늘 기억한다고 하면서도 어떤 것들은 코딩할때 예전방식대로 코딩 하고 있는 내 자신을 본다.

다시한번 상기시키기위해 정리해본다.

참고 : 정성태님 자료.

 

1. out 매개변수

이전에는 out 매개변수를 미리 선언했어야 하나 7.0 부터는 변수 선언없이 out 예약어를 쓸수 있다.

 int.TryParse("5", out int result);

C# 7 컴파일러는 위의 구문을 컴파일하는 경우 개발자 대신 C# 6 이전의 코드로 변환해 소스코드를 컴파일한다. 

var 예약어도 사용할 수 있다.

 int.TryParse("5", out var result); // out int result로 컴파일러가 대신 처리

심지어 값을 무시하는 구문까지 추가되어 값이 필요하지 않은 상황에 대해서는 변수명까지 생략할 수 있다. (이건 굳이 필요가?.;)

 int.TryParse("5", out int _ ); // 변수명 대신 밑줄(underline: _)로 생략
 int.TryParse("5", out var _ );

 

2. ref 예약어

이전에는 메서드의 매개변수로만 사용가능했지만 로컬변수와 번환값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int a = 5;
ref int b = ref a;

위처럼 하고 사용하게되면 a, b 변수는 동일한 메모리를 공유하게 된다.

반환값으로 사용하는 경우는 이전에는 메서드에서 배열의 특정 요소를 변경한 결과를 넘겨주기위해 귀찮게 작업하던걸 아래처럼 처리할수 있다.

 IntList intList = new IntList();
 ref int item = ref intList.GetFirstItem();
 item = 5; // 참조값이므로 값을 변경하면 원래의 int [] 배열에도 반영
 intList.Print(); // 출력 결과: 5,2,


class IntList
{
 int[] list = new int[2] { 1, 2 };
 public ref int GetFirstItem()
 {
   return ref list[0];
 }
 internal void Print() { ……[생략]…… }
}

 

3. 튜플

튜플(Tuple)이란 유한 개의 원소로 이뤄진 졍렬된 리스트를 의미하는 자료구조다.

어떤 메서드의 결과가 두가지를 도출할때 이전에는 아래처럼 class 를 정의해서 사용했지만 튜플을 이용하면 사용하기 쉽다. 

public class Result
{
    public int ResultInt {get; set;}
    public bool ResultBool {get; set;}

public Result TestMethod()
{
      Result result =  new Result(){ ResultInt =0, ResultBool = false};
      return result;
}

dynamic 를 이용해서 아래처럼 어느정도 해결은 가능하다.

public dynamic TestMethod()
{
      return new { ResultInt =0, ResultBool = false };;
}

하지만 dynamic의 도입으로 정적 형식 검사를 할 수 없어 나중에 필드 이름이 바뀌어도 컴파일 시 문
제를 알아낼 수 없다는 문제점이 발생한다.


닷넷 프레임워크 4.0의 BCL부터 제공되는 System.Tuple 제네릭 타입을 이용하면 7개까지의 인자를 기본 처리할 수 있도록 미리 정의돼 있으며,
public class Tuple<T1> : IStructuralEquatable, …[생략]…, ITuple
public class Tuple<T1, T2> : IStructuralEquatable, …[생략]…, ITuple
public class Tuple<T1, T2, T3> : IStructuralEquatable, …[생략]…, ITuple
public class Tuple<T1, T2, T3, T4> : IStructuralEquatable, …[생략]…, ITuple
public class Tuple<T1, T2, T3, T4, T5> : IStructuralEquatable, …[생략]…, ITuple
public class Tuple<T1, T2, T3, T4, T5, T6> : IStructuralEquatable, …[생략]…, ITuple
public class Tuple<T1, T2, T3, T4, T5, T6, T7> : IStructuralEquatable, …[생략]…, ITuple

8개 이상은 또 다른 System.Tuple로 이어서 처리할 수 있도록 구현돼 있다.
public class Tuple<T1, T2, T3, T4, T5, T6, T7, TRest> : IStructuralEquatable, …[생략]…, ITuple

따라서 위 문제는 아래처럼 해결이 가능하다.

public Tuple<int, bool> TestMethod()
{
    int number = 0;
    bool result = false; 
    return Tuple.Create(number, result ); 
}

 Tuple<int, bool> result = TestMethod();
 Console.WriteLine(result.Item1); 
 Console.WriteLine(result.Item2);

또한 C# 7.1부터 튜플에 대해 타입 추론이 추가되어 이름 지정을 생략할 수 있는 경우가 있다
여기서 부터는 코드가 무슨 암호가 되버린 느낌이다;;

(int, bool) TestMethod()
{
    int number = 0;
    bool result = false; 
    return (number, result);
}

 (int, bool) result = TestMethod();
 Console.WriteLine(result.Item1); 
 Console.WriteLine(result.Item2);

변수의 이름이 무조건 Item1,Item2, ……와 같은 식으로 정해진다는 아쉬움이 남는다.
하지만 이런 모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는 C# 언어 차원에서 튜플을 지원하기로 결정했고 이로 인해 메서드의 정의 구문이 확장된다.

그래서 이제 아래 처럼 사용하여 이름을 지정할수 있다. (var 도 가능)

(int ResultInt , bool ResultBool) TestMethod()
{
    int number = 0;
    bool result = false; 
    return (number, result);
}

 (int , bool) result = TestMethod();
 Console.WriteLine(result.ResultInt ); 
 Console.WriteLine(result.ResultBool);

메서드에서 정의 하지 않고 받는 곳에서 정의도 할수 있다.  

(int, bool) TestMethod()
{
    int number = 0;
    bool result = false; 
    return (number, result);
}

 (int ResultInt , bool ResultBool) result = TestMethod();
 Console.WriteLine(result.ResultInt ); 
 Console.WriteLine(result.ResultBool);

 

5. 람다 식을 이용한 메서드 정의 확대

C# 6.0의 람다 식으로 메서드의 정의가 가능했던 유형은 다음과 같다.
■ 일반 메서드
■ 속성의 get 접근자(읽기 전용으로 처리됨)
■ 인덱서의 get 접근자(읽기 전용으로 처리됨)


C# 7.0부터는 람다 식의 접근이 다음의 메서드 정의까지 확장됐다.
■ 생성자(Constructor)
■ 소멸자(Destructor)
■ 이벤트의 add/remove
■ 속성의 set 구문
■ 인덱서의 set 구문

아래 예시를 보면 깔끔하게 정리된다.

    public class Vector
    {
        double x;
        double y;
        public Vector(double x) => this.x = x; // 생성자 정의 가능
        public Vector(double x, double y) // 생성자이지만 2개의 문장이므로 람다 식으로 정의 불가
        {
            this.x = x;
            this.y = y;
        }
        ~Vector() => Console.WriteLine("~dtor()"); // 소멸자 정의 가능
        public double X
        {
            get => x;
            set => x = value; // 속성의 set 접근자 정의 가능
        }
        public double Y
        {
            get => y;
            set => y = value; // 속성의 set 접근자 정의 가능
        }
        public double this[int index]
        {
            get => (index == 0) ? x : y;
            set => _ = (index == 0) ? x = value : y = value; // 인덱서의 set 접근자 정의 가능
        }
        private EventHandler positionChanged;
        public event EventHandler PositionChanged // 이벤트의 add/remove 접근자 정의 가능
        {
            add => this.positionChanged += value;
            remove => this.positionChanged -= value;
        }
        public Vector Move(double dx, double dy)
        {
            x += dx;
            y += dy;
            positionChanged?.Invoke(this, EventArgs.Empty);
            return this;
        }
        public void PrintIt() => Console.WriteLine(this);
        public override string ToString() => string.Format("x = {0}, y = {1}", x, y);
    }

 

6. 지역함수

아래 코딩만 참고하자

        void LambdaFuncTest()
        {
            (bool, int) func(int a, int b) => (b == 0) ? (false, 0) : (true, a / b);
            Console.WriteLine(func(10, 5));
        }

 

7 자유로워진 throw 사용

이전에는 아래처럼 Throw 를 표현식에서 사용이 불가하여 처리하기위해 별도 메서드를 만들어서 호출했으나

public bool Assert(bool result) => result == true ? result : AssertException("ERROR!!");
public bool AssertException(string msg) => throw new ApplicationException(msg);


이제는 그러지 않아도 된다.

 public bool Assert(bool result) => result == true ? result : throw new ApplicationException("ERROR!!");


다음 코드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null 병합 연산자(??)와 람다식을 사용할 수 있는 곳 에서 throw를 사용할 수 있다.

    class Person
    {
        public string Name { get; }

        // null 병합 연산자(??)에서 throw 사용 가능
        public Person(string name) => Name = name ?? throw new ArgumentNullException(nameof(name));

        // 람다 식으로 정의된 메서드에서 사용 가능
        public string GetLastName() => throw new NotImplementedException();

        public void Print()
        {
            // 단일 람다 식을 이용한 델리게이트 정의에서 사용 가능
            Action action = () => throw new Exception();
            action();
        }
    }

* 표현식이 허용되는 모든 곳에서 사용가능한건 아니다.


continue...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