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지갑을 다운받으면 지갑에서 자신의 이더리움을 송금하고 입금받고
토큰화 하고 계정을 묶어 보안을 강화하고 등등 많은 기능을 할 수가 있는데
전에 말씀 드렸던 것처럼 이더리움 지갑은 기존의 지갑과는 달리
스마트컨트랙트라는 기능이 추가 되어 이더리움 사용시 단순한 전송 이외에
어떤 조건을 걸어서 프로그램화 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것을 알고 계실 것입니다.

이더리움 지갑의 이러한 기능 작동 방식을 플랫폼이라 말합니다.
플랫폼은 승강장이라는 뜻인데
승강장을 통해 어떤 화물이 선적되고 옮겨지고 대기하고 집화처리하고 하역하는 것처럼
화물 이동을 조정할 수 있는 상징적인 장소라는 것에 착안하여
이더리움 지갑의 기능적 작동을 명명한 것이 이더리움 플랫폼이라고 생각합니다.
 
사람들은 이더리움 얼라이언스는 이더리움의 플랫폼을 사용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확정된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플랫폼을 사용한다는 것은
현재의 이더리움 지갑 장부에  모든 거래 내용이 적혀 있는 기존 노드를
제거하고 자신의 기업들에 맞는 초기 노드(제네시스 노드)를 설정하여
기업 동맹들과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만들어 사용한 다는 것으로 이해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기업이 이더리움 플랫폼을 사용한다면
그것은 이더리움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가스비는 이더리움을 소비할 것이라는 말도 있는데
그것또한 연합체의 합의에 따라 굳이 우리가 거래하는 이더리움을 사용할 필요는 없습니다.

기업 연합이 단지 이더리움 지갑의 기능 즉 플랫폼만 사용한다면
이들은 기업 사이에 일어나는 모든 재화의 이동시 가치 변동의 댓가로 지불되어야 할
네트워크 화폐의 명명을 이더리움이 아니 다른 것으로 정해야만 할 것입니다.
하지만 기업들의 특성상 기업간의 재화의 이동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고객이나 기업 연합 이외의 많은 단체와도 많은 거래를 하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기존 사회에서 사용되는 이더리움 외에 폐쇄적인 블록체인을 사용한다는 것은
블록체인 시스템을 이중적으로 도입해야 한다는 결론을 갖게됩니다.

이더리움 가격이 올라가면서 왜 이더 클래식의 가격이 함께 올라 가는 것일까요?
이더 클래식에서도 이더리움 지갑의 모든 기능을 담고 있기에 플랫폼으로서의 가능성을 보고
가격이 상승되어지는 것입니다.
다시말해서 이클도 플랫폼으로서는 이더리움과 동일한 작동을 하게 해 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어떤 기업도 이더의 플랫폼을 사용하던지 이클에 플랫폼을 사용하던지 상관없이
플랫폼만 사용할 때는 오픈소스인 관계로 비용을 지불하지는 않습니다.

결론을 말씀드리자면
저의 생각이지만 이더리움 얼라이언스는 명칭 그대로 세상에서 교환 가치가 인정받은 이더리움 블록체인을
기업연합에 수용하여 비용의 절감과 효율과 안정성의 증대를 높이고자하는 움직임으로 파악됩니다.
이들 기업이 만약 블록체인의 플랫폼만 받아들아 들일 것이라면
명칭을 그들이 사용할 디지털 화폐에 근거하여 블록체인 이름을 정하지않았을까요?
이더리움은 아직 제대로된 생태를 형성하지 않은 디지털 화폐입니다.
하지만 이더리움의 가능성을 예측하고 이들을 기업간 거래에 먼저 사용하게 된다면
세상에 이더리움이 보편화 되기전에 이들은 이더리움 선점으로 많은 이득을 얻게 될 것입니다.
이런 다국적 기업들의 움직임을 살펴 졸 때
이더리움이 얼만큼 성장 할 수 있는지는 가히 짐작 조차 할 수 없는 가치인 것입니다.

이글을 쓰고 이더스트롱님께 자문을 구해 보았습니다....
다시 결론을 내린다면 이더리움 얼라이언스는 이더리움을 퍼블릭 측면과 프라이빗 측면으로 나누어서
적용한다는 말씀을 하시네요
위에 제가 쓴 글은 퍼블릭 측면을 언급한 내용이라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기업간에는 공개 되지 않아야할 고객 정보나 기업간 내부정보를 프라이빗 블록체인으로 공유하며
유통 거래와 같은 공개 가능한 부분은 퍼블릭 블록체인으로 구성한다는 말씀을 하시는군요
이더재단의 역할은 동맹내에서 만들어지는 기술을 퍼블릭체인에 보급하는 역할이라고 하십니다^^

출처 : http://m.cafe.naver.com/ethkorea/383

+ Recent posts